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30대 이하에 e항원 혈청전환이 이루어질 경우 4%만 간경변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반면에, 

40세 이후에 혈청전환이 이루어지는 경우에는 43%에서 간경변증이 발생한다는 연구가 있어 

나이가 들기전, 즉 염증으로 간에 손상이 축적되기 이전에 혈청전환을 획득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혈청 전환이 무슨 말인지 모르시겠다구요?
그럼 예전 글(도대체 끝이 언제인가요?)을 참조해 주세요.


다만, 이것은 염증 정도와 염증이 시작되는 시기 등 개인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30대 후반의 면역 관용기라고 해서 무조건 혈청전환을 위하여 항바이러스제를 써야 한다는 것은 아니며, 

40대를 넘었다고 해서 치료하기에 늦은 것도 아니라는 것은 명심해 주셨으면 합니다. 

'B형 간염' 카테고리의 다른 글

B형간염의 5단계  (0) 2019.04.19
간암  (0) 2010.08.18
간경화, 간경변  (0) 2010.08.16
혈청전환이 언제 이루어지는 것이 좋은가?  (0) 2010.06.19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 : 3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