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염 예방접종

Posted 2010.08.12 16:24
간염 예방접종 (백신)

간염백신은 현재 A형 간염백신과 B형 간염백신 두 종류가 있으며 아직 C형에 대한 백신은 없습니다.

근데, 항체가 뭐꼬?

우리 몸에서 군대와 같은 기능을 담당하는 면역체계는 외부에서 균이나 바이러스등(적군)이 침투를 하면 이것을 적으로 인식해서 백혈구등의 면역세포들이 열심히 싸웁니다..(염증반응)
여기서 사상자가 생기면 고름(죽은 세균과 염증세포들..)이 되는 것이지요..
반면에 월남전 참전 용사와 같이 한판 불어본 경험이 있는 면역세포들에게서 항체라는 물질이 생기게 됩니다..
여기서 베트콩은 항원이고, 월남전 참전했던 백마부대 용사들은 항체가 되는 것이지요..

요즘에야 베트남 사람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근로자로 많은 일을 하고 있고, 외교관계도 수립되어 있는 만큼 그럴 일이 없겠지만,
만약에 또 베트콩과 싸울 일이 생긴다면 전투경험이 있는 군인들이 아무래도 실전에서는 승리하는 확률이 높지 않겠습니까?

따라서, 어떤 질병을 앓고 난 후에 우리몸에 평생 면역이 생긴다는 것은 이런 전쟁의 경험을 우리몸이 인식하고 이에 대항하는 군사,
즉 항체를 항상 몸에 보유하고 있게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감기나 기타 질환처럼 아무리 앓아도 평생 면역은 커녕 한달뒤에 또 걸리는 병도 있지요..
이런 경우는 해당 바이러스나 세균에 대한 항체가 생기지 않거나 또는 형성되더라도 수 많은 변종때문에 힘을 쓰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B형간염백신

우리나라는 B형 간염바이러스 보균율이 매우 높고 이로 인해 간경변증 및 간암의 발생율이 높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예방백신을 접종해야 합니다.

대개 주사약에 따라서 접종 스케줄이 조금씩 다르지만 총 3차례에 걸쳐서 접종을 하는데,
Hepavax의 경우는 첫 접종 후 1개월, 6개월 째 추가 접종을 하며,
Hepaxin의 경우는 처음 맞고 1개월, 2개월째 이렇게 달달이 세번을 맞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헤팍신은 이제 생산이 안됩니다. 편했는데 아쉽습니다....)

항체 검사는 세번째 접종이 끝나고 난 후 3개월이 지난 다음에 항체가 가장 높게 형성된 상태이므로 이때 검사를 하게 됩니다..
이때, 정상인의 경우는 대개 10명 중 아홉명꼴(85~100%)의 항체 양성율을 보이며
누구나 면역항체가 생성되는 것은 아닙니다.

접종회수에 때른 항체 형성율을 보면,
1회 접종후 30%, 2회 접종후 90%, 3회접종후 95% 이상에서 생긴다고 합니다.

3회접종이 끝난 후 3개월이 지나면 항체가 제일 높아졌다가 그 후로는 점차 감소하게 되므로 항체가 형성이 되었는지
확인시에는 대개 접종후 3~4개월 후에 검사를 하게 되지요..

왜 누구는 잘 되고 누구는 잘 안생기나?

약 10~15%에서 항체가 생기지 않는 무반응자로 나타나지만, 확실한 원인은 아직 잘 모릅니다..
다만 연령이 젊을수록 항체생성율이 높은 반면, 나이가 40세 이상이 되면 항체가 형성이 안되고, 생겨도 역가가 낮습니다..
또한 맞는 부위에 따라 다른데, 엉덩이 보다는 어깨부위에 접종하는 것이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백신
보관도 냉동보관하면 안되고 섭씨 2 ~ 8 도로 냉장보관해야 합니다.

항체가 안생겼는데..어떻게 해야 하나요..

항체가 없으면 새로 3번을 다시 접종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다시 3개월 후에 항체가 생겼는지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어떤 약을 어떤 방법으로 하는 것이 좋은 지에 대해서는 의사마다 아직 이견이 있기 때문에 어떤 것이 좋은지 말씀 드리기가 어렵습니다만, 보통 두번째 접종 시는 약을 다른 것으로 바꾸어 접종하거나 용량을 2배로 늘려서 접종하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만약에 예전에 엉덩이에 접종을 했다면 당연히 어깨에 맞는 것이 좋습니다.

추가 접종을 해야 하나요?

예전에는 간염 항체의 효과가 대충 5년쯤 간다고 생각되어 간염 접종 후 5년 되기 전에 추가 접종을 했지만 1997년 5월부터 추가 접종은 폐지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일단 항체가 생긴 사람은 최소한 10년이 지나도 면역기억의 효과가 있어서 균이 들어오면 우리 몸에서 다시 면역체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되어 지기 때문입니다.

** 효과적인 예방을 위해서는 접종 직후 100 mIU/mL이상 되어야 한다고 하지만, 면역체계에서 기억을 하고 있기 때문에
예방 가능한 항체가는 최소 10 mIU/mL이상이면 된다고 합니다.
(말이 좀 어렵지요? 그냥 그렇다고 하고 지나가지요...)

부작용 

B형 간염 예방접종 후 일과성으로 경미하게 주사부위 동통, 발적 및 가려움증, 두통, 소화장애, 피로감, 미열 등이 있을 수 있으나
대개 접종 후 1 ~ 3 일 이내에 대부분 소실됩니다.

기타 특수 상황 

임산부의 경우는 별다른 이유가 없는 한 B형 간염 백신 접종을 하여도 좋으며, 금기사항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출산후 신생아 예방접종 

임산부가 B형 간염 보유자인 경우는 출산후 가능하면 출산 12시간 이내면역글로불린과 예방접종을 신생아에게 접종하는 것이 추천되며, 이때 다른 주사기에 서로 반대편 대퇴근육부위에 놓게 됩니다.

왜 간염 보균자는 백신을 맞을수 없는건가요? 

백신이라 함은 간염 바이러스의 병독성은 없애고 면역성만 남긴 것인데, 간염 보유자는 그게 둘 다 몸안에 있는데도 항체가 생기지 못하고 있는 상태인 만큼, 또 백신을 맞아도 소용이 없기 때문입니다.

A형 간염백신

A형 간염의 경우는 우리나라 20세 이상의 성인에서 항체가 90% 정도 있다고 알려져 있을만큼 성장기에 대부분 자신도 모르게 감기처럼 앓고 지나가서 면역력이 생겨 있는 경우가 많다고 과거에 알려졌었지만, 최근에 검사에서는 깨끗하게 자란 10대~30대는 항체 형성율이 대단히 낮습니다.
심지어 수도권의 40대 초반들의 경우도 항체가 80대 초반%로 최근 조사에 나오고 있습니다.
실례로 84학번인 저 조차도 2009년에 검사시 항체가 음성으로 나와서 예방접종을 두 차례 했습니다.
(그냥 주사맞은 부위의 팔만 하루 이틀 조금 뻐근합니다. )

그러나, 최근 위생환경이 좋아지고, 어릴때 감염이 되는 경우가 점점 사라지게 됨에 따라 군대와 같이 젊은 사람들이 집단으로 모여 있는 곳에서 집단적인 A형 간염발생이 간혹 일어나는 것을 볼때 정말 안심하고 지내도 되는 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지침이 없는 상태입니다.
(이글을 썼던 2000년대 초반과 달리 2009년부터 환자들이 폭발적으로 늘었었지요.
2009년에는 증권가에서 A형간염으로 사망하기도 하고,
국민 개그맨 박명수씨에 이어 2010년 봄에는 국민 여동생 문근영씨도 A형 간염으로 입원하기도 했습니다.

원칙적으로는 A형 간염 예방백신은 개발도상국의 유소아, 개발도상국으로 여행가는 사람 및 직업적으로 동물을 다루는 사람에게 접종하게 되어 있었으나, 이제는 40대 미만인 분들은 항체 검사로 확인을 해 보시거나, 아니면 그냥 예방접종을 2회에 걸쳐서 하시거나 꼭 본인의 건강을 위해서 챙기시기 바랍니다.


'B형 간염 >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간요법을 원하십니까?  (0) 2010.08.19
비장 (spleen) 이란?  (0) 2010.08.16
간염 예방접종  (0) 2010.08.12
간기능 수치에 대해서  (0) 2010.08.11
B형 간염의 기본상식  (0) 2010.08.10
간염 바이러스 상태에 대한 기본 지식  (0) 2010.08.09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 1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