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간염의 개략적인 소개

Posted 2007. 11. 20. 11:34

바이러스성 B형 간염은 전 세계적으로 사망 순위 9위를 차지하는 가장 흔한 감염 질환 중 하나로서
에이즈보다 50∼100배 전염성이 강하고, 흡연 다음으로 가장 흔한 발암 원인이다.

약 3억 이상의 인구가 만성 B형 간염바이러스 보유자(당연히 세균이 아닌 바이러스이므로 보균자는 틀린 용어이다)이며, 이로 인한 만성간염·간경변·간암 등으로 인해 연간 100만 명 정도가 사망하며, 간암만 따로 떼어서 통계를 내어 보면 매년 전세계에서 50만 명 이상이 간암으로 사망을 하는데,
특히 이 중 80%가 만성 B형 간염에서 발전해 발병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그러니까 B형 간염으로 인한 간암으로 약 40만명 정도가 매년 사망한다고 계산하면 맞는 것 같다.)

현재 전 세계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3억5000만명. 이 중 75%가 아시아지역에 살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 아프리카에서 보유 빈도가 높다.

한국의 경우 전 인구의 5∼8%가 B형 간염바이러스 보유자로서 국내 만성B형 간염 환자는 250만~300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최근에 한국에서 발견된 미이라의 몸체에서도 간염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보아 수 천년 전에도 간염이 존재했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1985년부터 지속적으로 간염 예방접종을 실시한 덕분에 2005년 4∼6월까지 전국 1만 2000가구를 대상으로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의하면 B형 간염 표면항원(HBsAg) 양성률이 2001년 4.5%에서 3.7%로 감소했다는 희망적인 보고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 1970년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의 큰 병원에는 간암 환자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것이 현실 이였으나, 정확한 발병 기전이 밝혀지지 않아 일종의 풍토병으로 생각될 정도였다.

그러나 지금은 원인과 경과 과정이 거의 모두 밝혀져서 체내 B형 간염 바이러스양이 가장 중요한 문제가 되며, 따라서 간염 바이러스의 양을 조기에 감소시켜주는 것이 환자의 경과에 가장 중요한 치료가 되는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다만, 현재로서는 간 기능이 정상이나 간염 바이러스의 증식이 활발한 상태인 면역관용기에서의 항바이러스제 투여 효과에 대해서는 의견이 일치되지 않아 대한 간 학회나 아시아 태평양 간연구회의 임상지침을 따르는 것이 가장 현실적이므로 그에 맞추어 생각해 보고자 한다.

또한 학문적인 궁금증이나 선도적인 연구보다는 환자 입장또는 개원가의 의사 입장에서 B형 간염을 어떻게 이해하여야 하는지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www.aloha-clinic.com 주인장 올림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 : 82 : NEXT »